中 “김정일 訪中, 천안함 사건과 무관”

중국 외교부가 7일 김정일 방중과 천안함 침몰사건은 별개로 봐야 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장위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8일 브리핑에서 “3일에서 7일 사이 김정일의 방중은 오래전부터 준비된 비공식방문으로 그 방문과 천안함 사건은 서로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중국은 그동안 천안함 사건과 관련 공식입장 발표를 자제해왔으나, 김정일 방중과 관련된 북중간 의사소통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이 높아지자 일정한 ‘선긋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장 대변인은 “한국으로부터 천안함이 지난 3월말 북한과의 접경 부근에서 사유가 밝혀지지 않은 폭발로 104명 승조원들과 함께 침몰했다는 설명을 들었다”면서 “천안함 침몰은 불행한 비상사태로 중국도 한국측에 위로와 동감을 표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천안함 사건을 다룰 때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최우선의 관심사로 다뤄야 한다”며 “완전히 입증할 수 있는 사실이 발견되기 전까지 (남북) 양측은 차분히 자제하면서 말과 행동에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장 대변인은 김정일 방중과 관련, “북중간에는 고위급 지도자를 상호 방문토록 하는 전통이 있으며 관례에 따라 (귀국하는 시점인) 7일 신화통신을 통해 김정일의 방중 사실을 보도했다”며 “(북한과 마찬가지로) 다른 국가가 방중사실을 나중에 보도하라고 요구한다면 그에 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아울러 “중국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이 모든 동북아 국가들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입장을 지켜왔다”며 “모든 유관 당사국들은 6자회담을 진전시키기 위한 노력으로 유연성과 성실성을 보여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한.중 간에도 고위급 인사의 상호방문은 양국 관계를 발전시키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면서 “원자바오 총리가 이달 말로 예정된 한.중.일 정상회담에 참석하는 방안이 적극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