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김정은 방중 후 탈북 신고 포상금 10배 이상 늘려”

지난달 말 김정은의 극비 방중 이후 중국 당국이 북중 접경지역에서 북한 주민들의 탈북 행위 등에 대한 신고 포상금 수준을 높이는 등 단속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사정에 밝은 한 대북 소식통은 17일 데일리NK에 “이번에 원수님(김정은)이 중국에 비공식 방문을 한 다음 중국 정부가 ‘국경에서 조선(북한)사람을 신고하면 한명 당 5000위안(元, 약 85만 원)을 준다’고 했다”며 “그래서인지 최근에 중국 공안(公安)에 붙잡히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김정은이 중국을 방문하기 전 북한 주민들의 탈북 행위 등과 관련해 중국 당국이 내건 신고 포상금 액수는 300위안에 불과했지만, 방중 이후에는 5000위안으로 10배 이상 훌쩍 뛰었다.

북중 정상 간 접촉 이후 신고 포상금 액수가 눈에 띄게 상승함에 따라 현지 주민들의 신고도 자연히 늘고 있다는 게 소식통의 전언이다.

또한 소식통은 “탈북 행위뿐만 아니라 북중 국경지역에서 밀수나 불법거래 등의 작업을 하는 사람들도 중국 당국에 많이 잡히고 있다”며 “그럼에도 조선 사람들은 ‘죽으면 죽고 살면 산다’는 생각을 가지고 작업에 뛰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당국이 북중 간 국경지역 일대에서 북한 주민의 탈북이나 밀수 등에 대해 단속을 강화하는 모습이지만, 북한 주민들은 이 같은 분위기에도 여전히 체포 위험성이 높은 일을 지속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김정은의 방중을 계기로 북중 국경과 인접한 중국 현지에서 수백 명의 북한 여성 노동자들이 줄지어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되고, 대규모 북한 노동자의 파견 움직임이 감지되는 등 이전과는 다른 양상이 전개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