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김정은 방중 조건 핵실험중단 요구”

중국이 북한에 대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방중을 받아들이는 조건으로 ‘3차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하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도쿄신문이 15일 ‘복수의 북중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신문은 서울발 기사에서 중국이 지난 4월20∼24일 북한의 김영일 조선노동당 국제비서의 방중 당시 이처럼 요구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북한이 중국의 요구에 반발하면서도 김 제1위원장의 방중이 중요한 외교 과제라는 점에서 당분간 핵실험을 미루고 있다면서, 핵실험 시 어느 정도 여유를 두고 사전에 알리겠다는 타협안을 제시한 채 협의 중이라는 정보도 있다고 덧붙였다.


외교 당국자에 따르면 북한은 2006년과 2009년의 핵실험 때에는 그 직전에서야 중국에 핵실험 사실을 알렸다.


도쿄신문은 또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6월9일 핵실험은 계획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발표한 것은 미국 뿐만 아니라 중국을 향한 메시지일 가능성이 있다’는 한국 내 북한 전문가의 해설을 전했다.


하지만 신문은 박의춘 북한 외무상이 12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 회담에서 핵과 미사일 개발을 정당화하는 종래의 주장을 되풀이했다며 북한이 핵실험을 완전히 포기할 가능성은 작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정부 당국자는 “금시초문으로 방중과 핵실험 중단을 `딜’하는 것은 말도 안된다”고 밝혔다.


그는 “외교 상식으로 볼 때 만약 김정은이 방중하면 중국은 당연히 북한이 실험뿐 아니라 다른 도발도 하지 않는 것을 기대할 것”이라면서 “이런 상식을 극화해 누군가 지어낸 이야기 같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의 방중 가능성에 대해 사견임을 전제로 “아직 김정은을 만난 중국 고위 인사도 없는 상태에서 바로 정상회담으로 가겠는가”라면서 “중국 지도부가 10월이면 바뀌는 것도 김정은 방중의 고려 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