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금강산 피살사건 불개입 시사

중국은 17일 금강산 관광객 총격 피살사건과 관련해 개입할 뜻이 없음을 시사했다.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의 현장 공동조사 요구를 거부하고 있는 북한을 압박하거나 설득할 계획이 없느냐’는 질문을 받고 “우리는 관련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즉답을 회피해 이 문제에 개입할 의사가 없음을 내비쳤다.

류 대변인은 “우리는 한반도의 남북 양측이 대화와 교섭을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하기를 희망한다”면서 “이 사건이 남북관계 개선에 악영향을 줘서는 안된다”며 원론적인 입장만을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