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관영언론 “北,사건 일으켰으면 시인해야”

북한은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 외부세계의 의혹에 성의있게 대응해야 한다고 중국언론이 처음으로 지적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발행하는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6일 ‘북한은 외부세계의 의혹에 진지하게 응하는 것이 유리하다’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북한은 천안함 침몰 사건에 무관하다는 것을 충분히 증명해야 하며 만약 이번 사건을 일으켰다면 이를 시인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중국 관영언론인 환구시보가 ‘사설’을 통해 이같이 주장함에 따라 한국정부가 내놓은 조사결과에 대한 중국내부 입장이 북한의 책임있는 대응을 촉구하는 방향으로 선회한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낳고 있다.  


사설은 북한이 한국의 천안함 침몰사건에 대한 증거제시와 대응조치에 격렬하게 반발하고 있으나 이는 사살상 설득력이 있는 내용이 없다면서 북한의 반응은 국제사회에서 인정받지 못하고 있으니 성의있는 진실규명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사설은 이어 한국이 제시한 천안함 침몰증거와 대응조치가 미국, 일본, 서방 등 국제사회의 지지를 받고 있고, 더구나 국제 언론들의 보도와 한국의 노력으로 세계 여론이 한국에게 유리하게 돌아가고 있으며, 북한은 자신들의 대응이 수동적이라는 점을 직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설은 또 북한이 이번 사건으로 국제적인 이미지에 손상을 입었다면서 북한은 실사구시 입장에서 진실을 분명하게 밝히고, 무고함을 분명히 증명하거나 한국의 조치에 진실되고 간절한 태도를 보이면서 국제사회에 해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이 이같은 태도를 보이면 이를 계기로 한국과 미국, 일본 등 서방세계의 적의도 해소될 것으로 믿는다고 사설은 덧붙였다.


사설은 남북한은 6.25 전쟁이후 60년간 세계에서 안보가 가장 취약한 지역의 하나였고 대화와 협상도 그다지 큰 성과를 보지 못했으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해온 탄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국이 천안함 침몰사건에 대해 제시한 결과를 외부세계가 소화하는데는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한국의 여론조사 결과가 말해주듯 군사적인 방법 이외에 다른 대응 조치들을 찾아야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사설은 남북한이 인내심을 갖고 이번 사태를 슬기롭게 해결한다면 이는 한반도사태가 우리에게 분쟁 해결의 방향을 가르쳐주는 최대의 계시가 될 것이라고 마무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