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관리들, 후계문제로 北 권력 투쟁 우려”

김정일은 미국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이란에 쏟는 정도의 관심을 북한에 보여주지 않아 ‘화’를 내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내는 것을 전해 들었다고 미국의 한 외교전문가가 16일 전했다.

마크 긴즈버그 전 모로코 주재 미국대사는 인터넷 블로그 ‘허핑턴 포스트’에 올린 글을 통해 오바마 행정부의 외교 정책을 주제로 중국 베이징대학에서 열린 포럼에 참석했다가 중국 정부 관리들과 북한 문제를 놓고 토론할 기회가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긴즈버그 전 대사는 “중국 당국자들에 따르면 미국이 이란에 보내는 것과 같은 관심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자신에게는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해 김정일이 화를 표출하고 있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중국 당국자들이 점점 높아져 가는 절망감과 김정일에 대해 인내하기 어려운 감정을 자신에게 표출했다고 덧붙였다.

긴즈버그 전 대사는 후계문제에 대해 “중국 당국자들은 김정일이 자신의 세 아들 중 누구도 후계자로 지명하지 않음으로써 (북한 내부에서) 위험스러운 권력 투쟁이 일어나려고 하는 것에 걱정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관리들이 김정일 사후 탈북자들의 중국 유입과 미·북간 직접거래를 위해 북한의 남한에 대한 기습 군사도발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갖고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오바마 미 행정부는 북한과 대화의지를 밝히면서도 북한의 핵사찰팀 추방에 대해 “추가적인 제재가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잘못된 행동에 대해서는 상응하는 벌이 따른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