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관계 기관에 ‘유엔 대북결의 엄격 이행’ 공문

중국 정부가 북한의 3차 핵실험 직후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2094호 결의를 엄격히 집행하라는 공문을 산하 부처·기관에 하달했다. 중국 정부가 유엔 대북결의의 철저한 이행을 촉구하는 공문을 보낸 것은 이번이 두 번째이다.


29일 21CM(新聞)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교통운수부는 지난 17일 각급 산하기관에 북한의 핵실험 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 2094호를 철저히 집행하라고 공문을 보냈다.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다른 부처·기관 등도 산하 기관에 이 같은 내용의 지시문을 내려 보냈다.


보도에 따르면 공문은 “우리나라가 짊어진 국제 의무를 성실히 이행하는 차원에서 결의를 성실히 집행하라”며 “만약 중대한 문제가 발생하면 즉시 본부에 보고하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제재결의안 2094호는 ▲북한의 핵·미사일·화학무기 관련 금수 품목 추가 지정 ▲대북 금수 품목 적재 의심 화물 검색 의무화 ▲보석, 고급 자동차 등 사치품의 대북 수출 금지 등이 주요 내용이다.


2094호 결의안은 지난해 12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후 체결된 안보리 결의안 2087호보다 제재 정도가 강하다. 중국 정부는 지난 2월 말 안보리 결의안 2087호를 엄격히 집행하라는 내용의 ‘통지(지시)’를 산하기관에 하달했다.


신화(新華)통신이 29일 올 들어 최근까지 중국의 외교성과를 정리하며 대북 문제에 있어 “중국은 국제사회에 책임 있는 대국의 자세를 견지했다”는 점을 공로로 꼽은 것도 ‘감싸기’로 일관했던 중국의 대북정책 변화에 높은 점수를 줬다는 것을 의미해 주목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