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공안, 대규모 탈북여성 인신매매단 검거

북한 여성들을 꾀어 탈북시킨 뒤 음란 화상채팅을 강요하거나 농촌에 팔아넘긴 인신매매단을 중국 공안 당국이 검거했다고 현지 언론이 16일 보도했다.


반관영 통신사인 중국신문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옌볜(延邊) 조선족자치주 옌지(延吉)시 공안국은 외국인(북한인)이 포함된 인신매매 일당 5명을 검거했고, 이들에 의해 헤이룽장(黑龍江)성 등지로 팔려간 북한 여성 12명을 찾아 귀국시켰다.


공안 당국은 지난해 7월 옌지시의 한 파출소에서 부녀자 인신매매에 관한 첩보를 입수, 수사를 시작했으며 지난 9월 주범인 스(石)모 씨(47)와 최모(25) 씨를 체포하고 북한 여성 1명을 찾아 송환했다.


당국은 또 체포된 이들의 자백을 토대로 수사를 확대해 북한인 김모 씨를 포함한 나머지 일당 3명을 추가로 검거하고 모두 12명의 북한 여성을 송환했다.


조사 결과 중국인과 북한인으로 구성된 인신매매단은 지난해 4월부터 각자 역할 분담을 통해 북한에서 20~40대 여성 20명에게 “돈을 벌게 해주겠다”고 꾀어 탈북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북한 내 공범에게 여성을 1인당 3천~5천 위안에 사들인 뒤 다시 팔아 넘길 때는 1만~2만 5천 위안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또 여성들을 감금해놓은 합숙소에 컴퓨터를 설치하고 어린 여성들에게 음란 화상채팅을 강요했고, 현장을 급습했을 당시 합숙소에는 8명의 여성이 감금돼 있었다고 공안 당국은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