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경제발전’ ‘국민생활 향상’ 북중간 공동과제”

중국 친선대표단을 이끌고 방북한 장더장(張德江) 국무원 부총리가 10일 북한과 전면적인 협력을 확대하고 양자관계를 증진하겠다고 밝혔다고 중국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장 부총리는 이날 양각도 국제호텔에서 최영림 북한 총리를 만나 최근 수년간 북-중 고위급 상호방문이 번번이 이뤄졌고 다양한 방면에서 활발한 협력이 진행됐다면서 양측 사이에 국제 현안과 지역 문제에서 긴밀한 협조가 이어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통적 우의를 발전시키고 양측 지도부의 주요 합의사항을 이행하는 것이 중국공산당과 중국 정부의 확고한 정책이라고 덧붙였다.


장 부총리는 또한 경제발전과 국민의 생활수준 향상이 중국과 북한이 직면한 두 가지 공동과제라면서 중국은 북한과 함께 점진적인 무역확대, 투자와 협력 촉진에 노력할 방향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최영림 총리는 북한의 사회와 경제 발전을 위한 중국의 지원에 감사의 뜻을 표시하고 양측이 모든 분야에서 협력을 계속 증진해 나가야 한다고 화답했다고 신화통신은 전했다.


중국 친선대표단은 장 부총리 외에 리청린(李盛霖) 교통운수부장, 왕루린(王儒林) 지린성장, 초하경 국무원 부비서장, 천젠(陳健) 상무부 부부장, 양옌이(楊燕怡) 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장 조리 등으로 구성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