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각국, 한반도 정세 악화 막아야”

중국 정부는 북한이 최근 제2차 핵실험을 실시하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준비하고 있는 것과 관련, “각 당사국들이 한반도 정세가 악화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핵 확산방지, 동북아시아의 평화유지란 입장을 명확히 갖고 있다”면서 “현재 상황에서 각 당사국들이 냉정하고 절제된 태도로 한반도 평화에 도움이 되는 일을 많이 함으로써 한반도 정세가 더이상 악화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친 대변인의 이 발언은 북한이 핵실험에서 한발 더 나아가 ICBM 발사를 준비하는 것이 한반도 평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뜻으로 해석돼 북한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분석된다.

그는 또 북한이 정전협정 무효화를 선언한 것과 관련해서도 “북한의 이웃국가이자 정전협정 당사국으로서 중국은 관련 보도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유관 당사국들에 대국적인 견지에서 출발해 대화와 협상으로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줄 것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친 대변인은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에 어떤 역할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중국은 책임있는 태도로 유엔 안보리 회의에 참여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유엔의 조치가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 평화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