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軍교수 “요격실험으로 서방 견제강화 우려”

중국의 한 군 연구소 교수가 최근 자국의 미사일 요격실험 성공으로 인해 서방의 중국에 대한 견제력이 강화될 것으로 우려했다.


중국의 전략미사일 부대인 제2포병부대 지휘학원 전략연구실의 우톈푸(武天富) 교수는 중국 신화통신이 발행하는 주간지 요망(瞭望) 18일자 최신호에 게재한 기고문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우 교수는 “일부 강대국이 이번 실험을 빌미로 중국에 기술통제와 봉쇄조치를 더욱 강화할 가능성이 크다”며 “중국과 러시아를 목표로 한 전략미사일 방어시스템을 하루빨리 시행할 것”이라고 말해 미국이 이번 실험을 계기로 MD(미사일방어)를 더욱 가속화할 것임을 시사했다.


서방의 여론과 언론들이 ‘중국 위협론’을 더욱 강하게 제기하면서 중국과 주변 국가의 관계를 이간질하고 서방 동맹국과 중국 사이에 위기와 모순 분쟁을 조장할 것이라고 그는 내다봤다.


우 교수는 “서방이 다른 나라들과 중국과의 대결구도를 조장해 중국의 군사발전에 발목을 잡기 위한 의도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서방 적대세력이 자주 사용해 온 ‘부당한 잔꾀’가 미사일 요격 실험 이후 일정 시기 동안 더욱 기승을 부릴 것”이라면서 이에 대해 충분한 심리적 준비와 대응 경계태세가 중국에 요구된다고 말했다.


우 교수는 또 이번 미사일 요격실험은 외부의 강요에 못 이겨 어쩔 수 없이 한 측면이 크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서방 강대국이 MD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고 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았다면 중국도 할 필요가 없었을 것”이라며 “외부의 위협을 느끼면서 손을 놓고 경제 개발에만 집중할 수는 없다”는 논리를 폈다.


일부 강대국이 과거 핵무기를 앞다투어 개발하자 중국도 스스로 핵무기를 개발할 수밖에 없었던 논리와 상통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우 교수는 “중국이 앞으로 수차례 유사한 실험을 하더라도 전 세계는 크게 놀랄 필요가 없다”고 말해 앞으로 유사한 미사일 요격 실험이 추가로 진행될 가능성을 내비쳤다.


그는 “중국의 국방정책은 방어적이고 평화적인 노선을 계속 유지할 것”이라면서 “그럼에도 서방이 위협론을 계속 주장하는 것은 중국의 국가정세에 대해 무지하거나 세계평화와 안전을 위한 중국의 노력을 흠집내려는 것 중 하나”라며 서방의 의도를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교수는 최근의 미사일 요격 실험은 기술과 기동성, 집약도, 투명도 등 측면에서 큰 성과가 있었다고 자평했다.


중국은 지난 11일 영내 육상기지에서 지상 발사 중간단계 미사일 방어체제'(GMD.Ground-Based Mid course Defense)로 추정되는 미사일 요격실험에 성공했다.


중국 언론들과 전문가들은 지난해 건국 60주년 국경절 열병식에서 공개된 지대공 요격미사일인 ‘훙치(紅旗.HQ)9’가 이번 실험에 사용됐으며 우 교수가 몸담고 있는 제2포병부대가 실험의 주축이 됐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