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日의 DNA검사결과 발표에 불만 표시

일본을 방문중인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12일 일본 정부가 동북아시아협력대화(NEACD) 회의 기간에 납북자 DNA검사결과를 발표한데 대해 불만을 표시했다.

우다웨이 부부장은 이날 오전 납치피해자 요코다 메구미의 남편이 한국출신 납북자라는 일본 정부의 DNA 검사결과 발표에 대해 “김계관 부상의 기분이 좋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정부가 발표시기를) 조금 다르게 했더라면 좋았지 않겠느냐”고 말해 김 부상이 일본에 머무는 동안 검사결과를 발표한 일본 정부에 불만을 표시했다.

우 부부장은 6자회담 재개의 열쇠를 쥔 북.미 양자협의를 성사시키기 위해 11일 김계관 부상 및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 등과 번갈아 만나면서 중재에 적극 나섰으나 일본 정부의 발표가 그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은 셈이 됐다.

우 부부장은 도쿄(東京)회동에 대해 “각국이 서로의 생각을 잘 이해하게 됐다는 점에서 유익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회담재개를 위한 중국의 노력에 “성과가 없었다”고 말해 6자회담 재개전망이 불투명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 대표인 힐 차관보는 도쿄에서 이뤄진 6자회담 각국 대표간 일련의 회담에 대해 “6자회담 프로세스에 관계국이 함께 참여한 것은 매우 유익했다”면서 북한의 무조건 회담복귀를 거듭 촉구했다.

그는 북한을 제외한 5개국은 언제라도 회담에 복귀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6자회담이 모든 국가의 이익이 된다는 사실을 북한이 이해하면 회담 프로세스가 더욱 유익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