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日에 대북 결의안 표결 연기 요청

중국이 10일 북한의 미사일발사에 따라 일본 등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출한 대북(對北) 제재결의안 표결을 수일간 늦춰주도록 요청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중국은 이날 외교채널을 통해 이같은 의견을 전달했고, 일본은 수용할 준비가 돼 있다고 교도통신은 덧붙였다.

이와 관련, 왕광야(王光亞) 유엔 주재 중국대사는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과 일본이 대북 제재결의안 에 관한 협의를 당장은 계속하기로 합의했다면서 일본과 미국이 표결을 목표로 한다면 현재의 결의안은 수정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미국을 비롯 총 8개국이 안보리에 공동제출한 결의안을 10일(현지시각) 표결하기 위해 절충을 벌여왔다.

그러나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는 제재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에 오시마 겐조 유엔주재 일본 대표부 대사는 “(현지시각 10일의) 표결은 유동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도 10일 결의안 표결에 대해 “10일(현지시각) 중에 한다는 것에 너무 구애받지 않아도 좋은 것 아닌가”라며 표결 연기도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일본과 미국 정부는 표결에 돌입할 경우 상임이사국으로서 거부권을 가진 중국과 러시아가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거나 회의에 출석하지 말 것을 요청한다는 방침을 정했으며 결의안의 대폭 수정은 없다는 방침을 유지하고 있다.

중국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은 10일 북한에 들어갔다.

미사일 발사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를 북한에 전달하고 추가발사를 포기할 것을 촉구하기 위한 것으로 유엔 안보리는 중국과 북한의 협의 결과를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다.

유엔 안보리는 현지시각 10일 오후 3시 북한문제를 다루는 비공식 협의를 개최한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도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