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日납북자 문제 거론 6자회담 저해”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9일 일본이 북핵 6자회담에서 납북자 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한 요소”라고 비판했다.

통신은 이날 논평을 통해 6자회담 당사국들이 “주요 의제와 밀접한 관련이 없는 바람직하지 못한 요소들을 없애야 한다”며 “그래야만 실질적인 진전을 이룩할 수 있고, 한반도 비핵화를 향해 나아갈 수 있는 희망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이어 “만일 일본이 납북자 사건을 핵 문제와 함께 다룰 것을 계속 주장한다면, 모든 당사자들이 기대하는 구체적인 성과를 거두기 어려울 것”이라고 우려했다.

따라서 “이번 회담이 결실을 거둘 수 있다는 지나친 낙관을 하기 어렵다”고 통신은 지적했다.

일본측이 6자회담에서 납북자 문제를 계속 거론하는 것은 국내 정치압력에 따른 것으로 분석가들은 보고 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베이징 교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