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對北 석유공급 줄여”

중국이 북한의 핵실험에 따른 제재조치로 석유 공급을 줄인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언론이 19일 전했다.

홍콩의 인권단체 중국인권민주화운동정보센터에 따르면 북한용 석유공급을 담당하는 중국의 ‘중.조우의수유공사'(中朝友誼輸油公司)라는 기업이 지난 16일부터 공급을 감축했다.

이 기업은 1974년 건설한 송유관을 통해 북한에 석유를 공급해왔으며 지원규모는 연간 50만t 정도였다. 중국 정부가 이 회사에 보조금을 주는 방식으로 공급이 이뤄졌다.

중국인권민주화운동정보센터는 송유관의 노후화로 석유공급이 일시 중단됐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으나 과거에도 중국은 북한과의 관계가 악화됐을 때 석유지원을 줄였던 점에 비춰 핵실험에 따른 제재조치로 보인다고 니혼게이자이(日經)신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