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對北제재 반대 3가지 이유 日에 제시

중국은 ‘6자회담 붕괴 방지’ 등 대북(對北)제재에 반대하는 3가지 이유를 일본 정부에 제시하고 유엔 안보리에 제출한 결의안 철회를 요청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11일 베이징(北京)발로 보도했다.

교도통신이 인용한 관계자에 따르면, 중국은 제재결의가 통과되면 6자회담 프로세스가 완전히 무너져 북한이 일절 협상에 응하지 않는 사태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나머지 2가지 이유는 ‘유엔 안보리 분열회피’와 ‘북한 고립화 회피’다.

교도통신은 중국이 제재를 수반하지 않은 의장성명이라면 “강력한 비난도 용인하겠다”며 양보할 자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는 제재를 철회하지 않는 한 양보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기도 하다고 교도통신은 풀이했다.

중국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기 전부터 금융제재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비공식 6자회담 개최를 관계국에 제의했다.

중국은 비공식회담 개최를 성사시키기 위해서는 대북제재를 어떻게든 피해야 한다고 보고 관계국 설득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일본은 제재결의안 채택이라는 기존 입장에서 한발짝도 물러서지 않는다는 계획이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는 11일 열린 자민당 당직자회의에서 “중국의 대북 설득이 계속되고 있어 표결을 미뤘지만 어디까지나 결의안 채택을 추진한다는 기본방침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회의후 기자들에게 “기본방침은 바꾸지 않겠지만 약간의 자구문제는 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표현을 바꾸는 정도의 수정에는 응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주요 8개국(G8) 정상회의 전에 채택하는게 좋으냐는 질문에 “그렇다. 빠른편이 좋다”고 말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도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의장성명안을 내놓은데 대해 “제재를 포함한 결의안 채택을 추진한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면서 “중국이 북한을 설득해 미국과 일본이 제시한 조건을 이해시키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은 “(제재안의) 기본을 바꿀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내용은 바뀔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말해 북한이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의 설득에 응해 미사일 발사 동결과 6자회담 무조건 복귀 등을 약속하면 내용을 완화할 가능성은 있음을 시사했다.

아소 외상은 그러나 “일본은 결의안, 미국과 영국도 결의안”이라고 지적하고 “(북한의 반응이) 그럴만한 내용이 아니면 결의안으로 가야한다”고 말해 중국이 제시한 의장성명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거듭 분명히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