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對北석유공급 단계적 감축 준비”

중국은 북한이 6자회담 복귀를 거부하거나 추가 핵실험을 강행하면 수주내로 석유공급을 단계적으로 삭감하는 등 대북 압박을 강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이 20일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 지도부와 석유공급 감축방안을 논의했다는 중국 정부 관리와 학자들의 말을 인용, 이같이 전하고 중국이 이런 조치를 실제 취하게 되면 대미(對美) 관계가 돈독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런 보도는 미국이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에게 추가압박을 가하기 위한 모든 가용수단을 동원할 것을 중국 지도자들에게 요구해온 가운데 나왔다.

신문은 가장 강력한 압박 수단중 하나가 단계적인 석유공급 감축이라면서 중국은 현재 북한 수입 석유량의 80~90%를 국제가격보다 매우 낮게 공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구체적인 공급가는 알려지고 있지 않지만 석유공급이 실제로 감축되면 이미 흔들리고 있는 북한경제에 심각한 충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 중국 전문가들은 중국 고위 관리들이 지난주에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에 따른 군사장비 판매금지를 넘어서는 새로운 제재를 가할 계획을 세웠다면서 김 위원장이 작년 9월부터 참가를 거부해온 6자회담에 복귀키로 합의하면 석유공급 감축계획을 연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중국은 그동안 북한에 대한 석유공급 중단을 공개적으로는 위협해오지 않았으며, 대북 경제제재 조치도 반대해왔다.

신문은 이어 북한에 대한 주요 곡물 공급자인 중국은 대북 곡물공급은 중단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현재 심각한 식량난을 겪고 있는 북한의 전체인구중 3분의 1 가량이 수입된 곡물에 생계를 의존하고 있다.

일부 중국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이 이번 핵실험을 통해 적어도 핵폭탄 제조원칙을 완전 습득했음을 국제사회에 입증함에 따라 이제는 6자회담에 복귀, 자국의 핵프로그램 파기합의에 대해 더 많은 대가를 요구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