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對北물자 수송 동결한 듯

중국은 자국의 설득을 무시하고 미사일 발사를 강행한데 대한 불쾌감의 표시로 북한에 대한 일부 물자수송을 동결한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8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단둥(丹東)발 르포에서 북·중 물류수송의 동맥으로 평소 트럭이 끝없이 늘어서던 압록강 ’중조우의대교’에 7일 트럭이 자취를 감췄다고 전했다.

현지 민간무역업자는 “미사일 발사후 국가수준의 대(對)북한 무역품 수송은 확실히 줄었다”고 말해 중국 당국이 사실상 수송규제를 시작했음을 시인했다.

국가수준의 무역품은 철강, 화학약품 등을 가리킨다.

다리 자체는 폐쇄되지 않았다.

현지 무역업자는 민간수준의 왕래와 식료품, 의류등의 수송은 평소와 마찬가지로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요미우리는 중국이 북한의 산업에 직결되는 물자를 규제함으로써 불쾌감을 표시하고 동시에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는 방안으로 활용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중국은 북한이 2003년 핵무기비확산조약(NPT)에서 탈퇴를 선언하자 단둥시 부근을 통과하는 대북 송유관을 일시 폐쇄해 대화에 응하도록 압력을 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에도 송유관을 폐쇄했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군복무 경험이 있는 한 현지 남성은 “군사력은 미국과 일본이 훨씬 앞서 있다”면서 “(세계가) 그렇게 호들갑을 떨 필요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한편 요미우리가 6-7일 이틀간 일본 국민 1천7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여론조사에서 응답자(969명)의 92%가 대북경제제재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는 5%에 그쳤다.

일본은 북한 화물여객선 만경봉호의 입항을 6개월간 금지하고 인적교류를 제한하는 것 등을 내용으로 하는 9개항의 대북제재조치를 발동했다.

일본이 유엔에 제출한 대북제재결의안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90%가 지지한다고 대답했다. 일본 정부가 검토중인 송금과 무역 정지 및 제한 등 추가제재에 대해서도 65%가 ’속히 시행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단계적으로 발동해야 한다’는 대답은 28%였다.

미사일 발사를 계기로 ’북한은 위협이라는 인식이 높아졌다’는 응답도 77%에 달해 ’그렇지 않다’ 20%를 크게 웃돌았다.

미국과 협력해 ’MD정비를 서둘러야 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63%가 ’그렇다’도 대답했다. ’그렇지 않다’는 24%에 그쳤다. 포스트 고이즈미로 가장 어울리는 인물로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을 든 사람이 48%,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전 관방장관을 든 사람은 21%였다./도쿄=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