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 3차 핵실험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어”

북한의 3차 핵실험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체제의 중국이 북한의 지난 1, 2차 핵실험 때보다 지금의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6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과 핵실험이 가지고 올 후과에 대해 중국도 심각하고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중국은 외교부 대변인 공식 성명을 통해 (북한이) 핵실험을 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여러 차례 표명했다”면서 “(중국이) 말만 하고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은 나름의 방식대로 북한에 지속적으로 핵실험 중단을 설득하고 있고, 마지막 순간까지 계속 노력할 것”이라면서 “우리가 보는 것 외에 보이지 않는 여러 가지 방법을 동원하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나름의 방식’에 대한 자세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당국자는 “핵실험 이후 제재나 대응 방안에 대한 한중 간 협의되는 게 있느냐”는 물음에 “여러 가지 상황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서도 “중국이 현재 북한이 핵실험을 하면 이러저러한 제재를 하겠다고 말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고, (양국 간) 그런 문제에 대해 구체적인 협의가 진행되고 있는 것은 없다”고 답했다.


최근 중국이 북한의 핵실험 중단을 설득하기 위해 대표단을 파견할 것이란 보도와 관련, 당국자는 “확인된 바는 없고, 중국 나름의 방식으로 핵실험 중단 노력을 계속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087호에 중국이 찬성한 이후,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신보 등이 중국을 겨냥한 비판기사를 내보내는 등 북·중 관계에 이상기류가 포착되면서 중국의 대북 설득노력의 효과에 의구심을 표하는 시각도 있다.


이에 대해 당국자는 “중국의 노력이 어떤 결과, 효과가 있을지는 상황을 지켜보자”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한편 북한이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이후 3차 핵실험 강행 의지를 밝히면서도 핵실험을 하겠다고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는 점, 대내·외적인 여러 가지 문제를 고려해 핵실험을 하지 않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것 아니냐는 조심스런 관측도 나오고 있다.


당국자는 “북한이 정확히 핵실험을 하겠다고 말한 적은 없는 것 같다”면서도 “그동안 내놓은 공개적인 발언 내용, 수순을 볼 때 말로만 끝날 것이라고는 아무도 확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중은 북한이 핵실험 계획을 포기하면 한반도와 동북아는 물론, 북한을 위해서도 좋은 것이라는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