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 핵포기·개방·세습 중단 요구 했었다”

중국이 작년 5월 북한의 핵실험 강행 직후 북한에 핵포기와 함께 개혁개방, 세습 포기 등을 요구했었다고 아사히신문이 23일 베이징발로 보도했다.

중국이 그동안 북한에 핵 포기와 중국식 개혁개방에 동참할 것을 조심스럽게 제안해왔다는 사실은 알려졌지만 세습 포기 같은 집권 문제까지 변화를 요구한 사실이 알려진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신문은 북한이 김정은을 중국에 보내 후계 승인을 요청했다는 파격적인 소식까지 내놓아 보도 내용의 진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작년 5월 초 김정은의 후계자 지명 사실을 설명하기 위해 김정일의 매제인 장성택 당 행정부장을 중국에 파견했다. 


핵실험 직후인 5월 말에는 상황 설명을 위해 장성택 행정부장이 다시 중국을 방문했으나 당시 장 행정부장을 만난 인사는 왕자루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뿐이었다. 신문은 이 자리에서 왕자루이 부장이 중국 공산당을 대표해 장 부장에게 개방개혁, 세습반대, 핵포기 등 3개항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같은 요구는 북한에 대한 내정간섭에 해당하고 이례적인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당시 중국은 정부 고위관계자나 대표단의 북한 파견을 취소하고, 중국의 기업과 대학에 체류하고 있던 일부 북한의 연구자와 직원을 퇴거조치하는 등 북한에 압력을 행사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또 작년 6월에 김정일의 후계자로 알려진 3남 김정은이 중국을 방문했다는 내용도 보도했다. 북한은 김정은을 방중시켜 핵문제를 둘러싼 6자 회담 복귀를 시사하는 한편, 외자유치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다는 것이다. 


이 때부터 중국 고위관계자들의 북한 방문이 재개됐고, 개혁개방에 대한 북한의 자세도 전향적으로 바뀌어 작년 12월 경제특구가 있는 나선시를 시찰한 김정일이 적극적인 대외무역을 지시한 데 이어 금년 1월에는 외자유치를 위한 국가개발은행 설립을 발표하기도 했다고 신문은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