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 핵억제력 강화’에 ‘비핵화’ 강조

중국 정부는 핵억제력을 강화하겠다는 북한의 발표에 대해 한반도의 비핵화 및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핵억제력 강화를 발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요구받고 “한반도의 장기적인 평화와 안정 수호를 위해서는 한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는 것이 근본”이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친 대변인은 또 한반도에 긴장 국면이 더이상 조성돼서는 안 된다고 말해 북한의 발표에 우회적인 불만을 표시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그는 “시급한 과제는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국면을 변화시켜 더이상 이를 격화시켜서는 안 되며 충돌 발생을 막아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각 당사국에 대화와 협상을 통해 천안함 사건을 포함한 현재의 당면한 문제를 적절히 처리할 것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유관 당사국이 6자회담 프로세스를 통해 한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고 한반도의 장기적인 안보를 확보해야 한다”면서 “한반도 및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 것은 유관 당사국의 공통된 이익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친 대변인은 “한반도의 사무를 처리하는 데에는 장기적인 관점과 근본적인 방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28일 외무성 대변인이 기자와 문답하는 형식을 통해 미국 정부의 과거 핵무기사용 검토 사실을 거론하면서 “우리의 핵억제력을 새롭게 발전된 방법으로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