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 핵실험 파장 인식하고 있을 것”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10일 북한이 핵실험을 했을 경우 뒤따를 심각한 결과에 대해 인식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아이사와 이치로(逢澤一郞) 일본 외무성 부대신이 밝혔다.

아이사와 부대신은 기자회견에서 우다웨이 부부장이 베이징에서 자신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우 부부장의 이같은 입장 표명은 시기가 임박했다는 북한의 핵실험에 관한 언론보도에 대해 중국 관리로서는 처음으로 거론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아이사와 부대신은 또 “우다웨이 부부장의 이런 언급은 북한이 핵 실험을 강행할 경우 이웃국가들과 국제사회가 어떻게 대응하고 나설 것인지에 대해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는 점을 (우리에게) 알려주려는 뜻으로 이해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우 부부장의 이같은 언급이 ‘앞으로 북한이 100% 핵실험을 진척시키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의미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아이사와 부대신은 우 부부장이 북한의 핵실험에 관한 이같은 언급을 하면서 북한의 관리가 그런 뜻을 밝혔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확인하지 않았다면서 그로 미뤄볼 때 우 부부장은 다양한 등급의 북한 관리들을 두루 만난 뒤 그같은 결론을 내린 것 같다고 덧붙였다./베이징=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