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 핵실험 우회 압박 “국가안보에 피해 줘”

북한의 3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전망이 잇따라 제기되면서 북한의 자제를 촉구하는 국제사회의 압력도 거세지고 있다. 최근 양국간 전략대화를 통해 전통적 우호관계를 재차 확인한 중국의 경우에도 북한의 핵실험에 강한 우려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중국 외교부 추이톈카이(崔天凱) 부부장도 25일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의 추가 핵실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중국은 한반도 및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태롭게 하는 모든 행위가 당사국들은 물론 중국의 국가안보에 피해를 줄 수 있는 만큼 이에 반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이 부부장은 “우리는 어느 쪽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해서는 안된다고 믿고 있다”며 3차 핵실험 반대 의사를 우회적으로 밝혔다.


그는 또 “한반도 및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은 모든 당사국들의 공동 책임이지 중국만의 책임이 아니다”라면서 “중국의 기본 입장은 당사국 모두가 한반도 및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확고부동하게 노력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류웨이민(劉爲民)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전날 열린 정례 기자회견을 통해 “한반도 정세의 안정을 해치지 말기를 관련 당사국에 촉구한다”며 북한을 압박했다.


브라질을 방문한 리온 파네타 미 국방장관 또한 이날 “현 시점에서 북한이 추가 도발할 것이라는 구체적인 정보는 없다”면서도 북한이 추가 도발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북한의 로켓 발사는 미국과 전 세계의 비난을 받은 위험한 도발”이라며 “북한이 추가 도발을 일으키지 않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