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 핵실험, 단호히 반대…각국 냉정해야”

중국 외교부는 12일 북한의 제3차 핵실험에 대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이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반대를 무시하고 재차 핵실험을 실시했으며 중국 정부는 이에 대해 단호한 반대를 표시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실현, 핵확산 방지, 동북아 평화와 안정 유지는 중국의 확고한 입장”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성명은 이어 “우리는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지키고, 다시는 사태를 악화시킬수 있는 행동을 하지 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은 각 당사자의 공동이익에 부합한다”며 ” “중국 정부는 각 당사자에게 냉정하게 대응하고, 6자 회담의 틀에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해결한다는 자세를 견지해 줄 것을 호소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