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 비핵화와 日 핵무장 중 선택해야”

중국은 머지않아 북한의 비핵화와 일본의 핵무장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할 것이라고 뉴트 깅리치 전 미국 하원의장이 20일 주장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뉴트 깅리치 전 미국 하원의장은 이날 워싱턴의 헤리티지재단에서 한 연설에서 “중국이 북한의 핵개발 저지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다면 북한의 핵개발에 맞서 선택의 여지가 없는 일본이 궁극적으로 핵무장을 결정하는 위험을 가져올 수도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만간 일본이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는 데 필요한 군사력을 강화하고 (미국이)이를 돕게 될 것”이라며 “일본이 더 정교한 미사일 방어 체계를 수립하는 것이 중국의 안보에 더 이익인지 중국이 판단해야 할 시점이 곧 다가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깅리치 전 하원의장은 “중국은 현재 한반도의 분단이 유지되는 것을 원하며, 북한이 미국을 자극하는 상황에서 북핵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는 것이 자국의 이익에 더 부합한다고 결론을 내린 듯 보인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북한과 이란의 핵개발을 막을 수 있을지 여부가 전 지구적인 핵 감축과 비핵화에 시금석이 된다”면서 “지금 세계는 경제력이 가장 약한 국가 중 하나인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하는 방법도 찾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가장 시급한 위협인 북한과 이란의 핵개발도 막지 못하는 상태에서 핵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계획은 환상이다”라고 덧붙였다.

깅리치 전 하원의장은 “북한의 전자기펄스(EMP)탄과 사이버전 관련 능력에도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정한 반경 내에 있는 모든 전자기기를 무력화하는 전자기펄스 탄은 대재앙을 가져올 수 있는 무기이기 때문에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개발을 절대 허용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굳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러시아, 중국과 함께 북한이 사이버전에 관한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다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면서 “앞으로도 사이버전이 계속되고 그 결과가 더 심각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