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 불법행위보다 핵문제 해결 치중”

중국은 북한의 불법행위 보다 핵문제 해결에 치중하고 있다고 미국의 중국 전문가가 분석했다.

미 몬트레이 비확산연구센터(CNS)의 유안징동(Jing-dong Yuan) 선임 연구원은 29일 자유아시아방송과 전화통화에서 “중국의 관심사항은 우선 북한 핵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며 이를 통해 지역 안정을 해칠 김정일 정권의 붕괴를 막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중국은 북한의 불법행위는 핵문제가 풀리면 자연스럽게 해결될 수 있는 문제로 여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북한의 불법행위가 거슬리는 것은 사실이지만 보다 큰 구도에서 문제를 살펴보길 원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핵문제를 푼 뒤 정상국가로 국제경제체제에 들어오면 굳이 불법행위를 할 필요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안 연구원은 “북한은 중국이 핵실험 등의 행위를 참는데 한계가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으며 동시에 중국이 김정일 정권의 붕괴로 인해 지역안정을 해치는 것을 절대로 원치 않는다는 사실도 잘 알고 있다”며 “김정일 정권은 이 때문에 중국의 비위를 적절한 수준에서 맞추는 아주 조심스런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