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 밀반입 시도 ‘미사일 부품 원료’ 압수

중국 당국이 북한으로 밀반입되려던 미사일 부품 제조 등에 필수적인 첨가 원료인 바나듐 70㎏을 적발, 전량 압수했다.

이번 조치가 중국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신호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지만 과거부터 바나듐은 전략 금속 물질에 포함시켜 수출을 엄격하게 규제해왔기 때문에 일반적인 수출입 규제의 일환이라는 지적이 많다.

28일 단둥일보(丹東日報)에 따르면 이곳 세관은 지난 24일 북한 수출 수송 차량에 대한 검색 과정에서 과일 상자로 위장한 6박스의 바나듐을 적발해 압수했다.

적발된 바나듐은 68개의 작은 병에 담겨져 과일로 위장돼 있었으며 시가 20만 위안(3천600여만 원) 상당이었다.

항마모, 항고온 등의 특성을 지닌 금속 바나듐은 비행기나 미사일 부품 제조 등에 필수적인 첨가 원료로 쓰인다.

지난 5월 북한의 2차 핵실험 이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 군수품의 밀수출을 통제하는 내용의 대북 제재안을 결의했다. 이에 따라 중국도 군수용으로 쓰일 수 있는 전략 품목의 대북 수출 통제를 더욱 강화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이번 사건이 양국 관계에 어떤 여파를 미칠지 주목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