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 로켓 발사, 안보리 조치 필요에 공감”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4일 오후 중국 양제츠(杨洁篪) 외교부장과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 한반도 긴장 상황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김 장관은 양 부장과 통화에서 “(북한의) 로켓발사가 실패했음에도 불구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 1874호의 명백한 위반이고, 또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위협이기 때문에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대북제재의 필요성을 제기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전했다.


김 장관은 특히 “북한이 뭔가를 잘못했을 때는 그에 상응하는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분명하게 보여줘야 한다”면서 “중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며, 중국이 리더십을 발휘해주면 좋겠다”고 대북제재 동참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양 부장은 “우리가 북한에 대해 위성을 발사하지 말도록 설득했지만 북한 측이 발사한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유엔 안보리에서 모종의 조치가 필요하다는데 대해 공감한다”고 말했다.


양 부장은 이어 “한반도 정세가 악화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지금 한중 양국은 모든 문제에 대해 다 얘기를 하고 있으니까 계속 긴밀하게 소통해나가자”고 밝혔다.


앞서 양 부장은 13일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과 통화를 갖고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클린턴 장관은 북한 로켓발사에 대한 국제사회의 통일된 대응을 강조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양 부장은 “중국 정부는 모든 관련 당사국들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추구할 것으로 믿고 있으며 이 사태에 대해 신중한 자세를 보여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겐바 고이치로(玄葉光一郞) 일본 외무상 또한 14일 밤 양 부장과 통화에서 중국이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서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를 채택하는데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미일이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를 규탄하는 유엔 안보리 조치 채택에 중국 정부의 동참을 종용하는 모습이다. 중국도 북한의 행동에 대해 안보리 조치의 필요성을 제기한 만큼 이르면 이번 주초 안보리 조치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