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 나진항 부두 개발권 확보

원자바오 총리의 방북을 통해 오랜 염원이었던 압록강 대교 건설을 성사시킨 중국이 북한 나진항 부두 개발권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다롄(大連)의 환경설비 제조 전문업체인 창리(創立)그룹이 나진항 1호 부두의 개발권을 따냈다고 옌볜(延邊)조선족자치주 훈춘(琿春)시 관계자가 7일 밝혔다.

이와 관련 창리 측은 “이미 북한 최고위층으로부터 승인을 받았으며 중국 중앙 정부에 허가를 신청한 상태”라며 “(중국 정부의 허가 절차가) 거의 마무리 단계”라고 밝혔다.

창리 측은 “북한 측도 나진항 개발을 서두르고 있어 조만간 공사에 착수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창리가 확보한 나진항 부두 개발권은 1호 부두의 2, 3호 정박지를 보수, 확장해 독점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전용권이다.

38만㎡ 규모인 나진항은 겨울에도 얼지 않는 부동(不凍)항으로, 1호 부두 2, 3호 정박지 보수 및 확장 공사가 마무리되면 연간 100만t 규모의 하역 능력을 갖추게 된다.

창리 그룹은 나진항 1호 부두 전용권을 확보하는 대가로 중국 훈춘에서 나진항까지 93㎞의 도로를 개설해 주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진항 1호 부두 독점 사용권을 확보함에 따라 중국은 동북지방의 풍부한 지하자원을 물류비가 저렴한 동해를 통해 남방지역으로 운송할 수 있는 길을 확보하게 됐다.

이와 함께 창춘과 지린, 투먼 일대를 개방 선도구로 개발, 동북아시아 물류 거점으로 삼으려는 창-지-투(長-吉-圖) 개발 계획도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오래전부터 창-지-투 개방 선도구 개발 구상을 마련해놓고도 러시아와 북한에 가로막혀 동해 진출 통로가 없어 고심해왔으며 나진항 사용권 확보에 공을 들여왔다.

원 총리의 방북을 통해 압록강 대교를 건설키로 북한과 합의한 데 이어 나진항 부두 사용권까지 확보하게 됨에 따라 북한의 대외 개방을 겨냥한 중국의 대북 진출이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나진항 1호 부두 개발권이 중국에 넘어감에 따라 지난해 나진항 3호 부두 독점 사용권을 따낸 러시아와 중국 간 대북 진출 경쟁도 한층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과 러시아는 지난해 4월 블라디보스토크의 하산과 북한 나진항을 잇는 54㎞의 철도를 현대화하고 나진항 3호 부두와 향후 건설될 4호 부두의 사용권을 러시아가 갖기로 합의했다.

옌볜대 이종린 교수는 “중국이 나진항 부두를 이용하면 지린 헤이룽장 등 동북의 풍부한 지하자원과 곡물이 저렴한 물류비로 남방지역에 공급될 수 있는 바닷길이 열리게 된다”며 “상대적으로 낙후됐던 동북지방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