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 경비대 총격 사건 엄중하게 항의”

중국 정부가 북한 경비대의 총격으로 최근 중국인 3명이 사망했음으로 공식적으로 확인했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4일 새벽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시 주민들이 북·중 국경을 넘어 변경 무역 활동을 하다 북한 변방 부대의 총격을 받아 3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친 대변인은 “중국은 이 사건을 매우 중시해 북한 측에 즉시 엄중하게 항의했다”면서 “현재 사건은 조사가 진행 중이며 유관 당국이 적절한 시기에 내용을 발표할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국 언론들은 대북 소식통들을 인용해 압록강 하류 신의주 부근에서 밀수를 위해 북한으로 접근하던 중국인 밀수꾼들이 탄 배에 북한 경비대가 사격을 가해, 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북한은 천안함 사태 이후 중국 접경지역에 대한 경비를 대폭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최근 신의주에서 북한 군인들이 낙하산 훈련을 하거나 배를 타고 압록강 일대를 순찰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중국의 외교 소식통들은 “북한 경비대의 총격으로 중국인이 사망한 사실을 중국 정부가 직접 확인하고 엄중하게 항의했다고 발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친 대변인은 전날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매제인 장성택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에 발탁한 것과 관련, “이는 북한의 내정으로 논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홍콩의 명보(明報)는 북한 최고인민회의 결과에 대해 ‘김정일 매제가 북한의 섭정왕이 됐다’고 평가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