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 美기자 억류사건 조사중”

중국 외교부는 미국 국적의 여기자 2명이 북한과의 국경지역에서 취재도중 북한측에 억류된 사건에 대해 “조사중에 있다”면서 발생 여부를 사실상 확인했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국적의 기자들이 중국 국경에서 북한을 취재하던 도중 북한 군에 의해 억류된 사실을 확인해 달라”는 질문을 받고 “말해 줄 수 있는 것은 북-중 변경지역에서 미국인들에게 발생한 사건에 대해 중국은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은 중국과 북한 접경지대에서 취재도중 17일 북한에 억류된 미국 국적의 여기자는 중국계인 로라 링(Laura Ling)과 한국계인 유나 리(Euna Lee)이며, 조선족 가이드도 함께 억류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