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핵실험후 방사능 감시체제 강화

중국 당국이 지난해 10월 북한의 핵실험후 자국의 핵과 방사능 안보체제를 강화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차이나 데일리가 17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저우성셴(周生賢) 환경보호총국 국장의 말을 인용, 중국 정부가 핵과 방사능 오염여부를 더욱 잘 감시하려는 목적으로 관련 예산 4천만위안(약 48억1천900만원)을 신규 배정했다면서 이 같이 전했다.

저우 국장은 중국내에서 원자력 발전을 통한 전력생산이 증가한 탓에 이와 관련한 핵과 방사능 감시 시스템을 강화하게 됐다고 밝히면서도 북한이 작년 10월9일 중국 국경과 불과 100㎞ 떨어진 곳에서 핵실험을 강행한 것도 방사능 안보 체제를 강화하게 된 또 다른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통상 핵과 방사능 안보체제는 핵의 이용과 운용에 대한 정기적인 검사와 비상상황에 대한 효과적인 대처 등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북한의 핵실험 강행은 국제적인 비난을 야기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안 채택을 초래했다.

그러나 북한의 핵실험후 방사능이 누출됐다는 보고는 아직 없다.

차이나 데일리는 향후 수십년 내에 중국의 원자력 사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중국 당국이 지난해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광둥(廣東), 스촨(四川)과 북동부, 북서부 지역 등 6곳에 핵과 방사능 감시센터를 설치했다고 전했다.

현재 중국은 자국 에너지 소비량의 2%인 8천㎿의 전력을 원자력으로 충당하고 있으며 2010년에 이를 1만2천㎿, 2020년에 4만㎿로 늘릴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베이징 AFP=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