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에 압력 가하고 강경 대처해야”

중국은 한반도의 긴장을 부추기는 북한에 대해 더 강경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홍콩의 한 시사평론가가 주장했다.

홍콩 봉황TV의 시사평론가 추전하이(邱震海) 씨는 27일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와의 회견에서 “북한의 잇단 강경 일변도 전략으로 한반도에 긴장감이 조성되고 전쟁 발발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중국은 북한에 압력을 가하고 강경한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 씨는 “중국은 전통적 우호 관계이자 전략적 완충지대라는 관점에서 북한을 대해왔으나 현재의 국제 정세상 한.미.일 동맹이 북한을 통해 중국을 침공할 가능성이 크지 않아 전략적 완충지대라는 전략적 의미는 사라졌다”고 분석했다. 따라서 “최근 북한이 보여준 일련의 행위들은 중국의 국가 이익에 심각한 손상을 입히는 것으로 북한에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추 씨는 거듭 밝혔다.

추 씨는 “중.조우의(中朝友誼)의 기치를 버릴 필요는 없다”면서 “강경책과 중.조우의의 관계 사이에서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북핵 문제와 관련 6자회담 참여 국가들은 기본적 전략은 일치했지만 전술상으로는 셈법이 달랐는데 예를 들어 미국의 매파들은 북한을 전복시키려 했지만 중국은 보호하려 했다”며 “그러나 이번에 발표한 중국 외교부의 성명은 이례적으로 강경한 것”이라고 중국의 대북 기조 변화 가능성을 거론했다.

그는 “습관적으로 핵 카드를 꺼내 들고 터무니 없는 대가를 요구해오던 북한이 이제는 국제사회에서 핵 보유국 지위를 인정받으려 하고 있다”고 비판한 뒤 “북핵 문제와 관련, 중.미 양국은 더 이상 이견을 보여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북핵 문제가 일본이나 한국의 핵 무장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해 그는 “아직 능력이 갖춰지지 않았고 민주적인 감시체제와 언론 매체 때문에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동북아 국가들이 군비 경쟁에 나설 가능성이 커졌다”고 우려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