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에 세습반대’ 日보도 부인

중국 외교부가 23일 중국이 북한의 핵실험 강행 직후 북한에 개혁개방, 세습반대, 핵포기 등을 요구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정면 부인했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된 보도는 완전히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강하게 부인하면서 “중국은 내정 불간섭의 원칙 하에 결코 다른 국가의 내정 및 사무에 간섭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은 왕자루이(王家瑞)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북한의 핵실험 직후인 작년 5월 말 장성택 북한 노동당 행정부장을 만나 개혁개방, 세습반대, 핵포기 등 3개항을 요구했다고 23일 베이징발로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은 이 기사에서 북한이 작년 6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로 내정된 3남 김정은을 극비 방중시켜 후계자 인정을 요청하고 핵실험에 대한 이해를 구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지난해 6월에도 김정은이 중국을 극비리에 방중했다고 수차례 보도한 바 있다.


그러나 친 대변인은 이날 김정은의 방중에 관한 보도에 대해 결코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작년에도 내가 수차례 사실관계 확인을 한 바 있다”면서 중앙(CC)TV의 춘제(春節.설) 특집 프로그램인 춘제완후이(春節晩會.춘완)의 코미디 코너에서 방송된 유행어를 활용, “유관보도는 나에게 그런 일이 있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지만 나의 대답은 절대로 그런 일이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친 대변인은 지난해 6월 정례브리핑에서도 잇따른 ‘김정은 방중’ 보도에 이례적으로 ‘007 소설과 같은 얘기’라며 사실무근임이라고 공식 확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