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에 美정권 교체전 6자회담 재개촉구”

지난달 북한을 방문한 중국의 왕자루이(王家瑞)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면담에서 6자회담과 관련, 미국의 여야 정권 교체시 회담의 진전이 어렵다며 조지 부시 대통령 임기 중 회담의 조기 재개를 촉구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17일 외교소식통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회담에서 미국이 북한의 시리아에 대한 핵확산 의혹을 문제삼고 있는데 대해 “이런 식으로는 신뢰관계를 구축할 수 없다”고 말하며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에 대해 왕 부장은 “올 가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민주당 정권이 탄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하면서 “그렇게 되면 담당자도 모두 교체돼 6자회담을 진전시키기가 어렵게 된다”며 조기 재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도 “그렇다”며 동감을 표시했다고 신문은 밝혔다.

한편 3월로 전해진 김 위원장의 방중 계획과 관련, 왕 부장이 “형편이 좋은 시기에 중국을 방문해달라”고 거듭 초청했으나 배석한 강석주 외교부 수석차관은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당분간 방중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