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붕괴시 核 통제 위해 침공 가능성”

북한이 붕괴할 경우 중국은 핵무기를 통제하기 위해 북한을 침공할 가능성이 있다고 독일 시사주간 슈피겔 인터넷판이 26일 보도했다.

슈피겔은 ‘김정일 이후 누가 북한을 통치할 것인가’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한국, 미국, 일본에서 논의되고 있는 시나리오 중 하나는 중국 인민행방군의 침공”이라며 이같이 전망했다.

슈피겔은 “북한이 무정부상태로 빠져들 경우 중국은 ‘안정화 세력’으로서 북한의 핵무기에 대한 통제권을 장악하려 할 수도 있다”며 “러시아도 이 같은 계획을 승인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의 후계구도와 관련, “김정일의 후계자로 김정남, 정철, 정운 등 세 아들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매제인 장성택 당 행정부장과 넷째 부인 김옥 등이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며 “권력 승계가 비교적 원만히 진행될 경우 외동딸 김설송과 김평일 주 폴란드 대사 등도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이 외에도 최근 노동신문이 “우리의 혁명은 3, 4세대가 주도적 역할을 하는 시기로 접어들었으며 3, 4세대가 확고해진 뒤에야 5, 6세대가 혁명의 지휘봉을 이어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 “김정일의 자녀 중 한 명을 언급한 것이라는 분석과 가족이 아닌 당이 다음 지도자를 지목할 것임을 의미하는 것이라는 주장이 맞서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슈피겔은 “김정일이 군부 세력의 지지를 유지하기 위해 최근 이들에게 독일 폴크스바겐의 흰색 파사트를 공용차량으로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