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로켓 대응방식 논평 불가”

중국 외교부는 북한이 로켓을 발사한 뒤 중국이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해 현재로서는 논평할 수 없다고 31일 밝혔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로켓을 발사한 뒤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에 동참할 것인지를 비롯해 대응 방식을 묻는 질문을 받고 “아직 발생하지 않은 일에 대해 입장을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친 대변인은 “중국은 각 당사국이 현재 정세하에서 냉정하고 절제된 태도를 유지하고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에 유리한 일을 더 많이 하기를 희망한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각국이 신중한 행동을 통해 한반도 정세를 복잡하게 만드는 행동을 피하고 6자회담을 추진하는데 유리한 일을 하기를 희망한다”면서 “중국은 이 문제에 대해 당사국과 밀접한 접촉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친 대변인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장남인 정남씨가 30일 베이징 공항에서 로켓 발사가 6자회담, 미국과의 대화와 관계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는 “관련 소식을 듣지 못했다”면서 직접적인 답변을 회피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중 우호의 해를 맞은 올해 원자바오(溫家寶) 총리가 올해 말 방북할 가능성을 묻자 “중국 지도자가 언제 북한을 방문할 지에 대해서는 양국의 결정이 필요하며 구체적인 시간표는 갖고 있지 않다”면서도 “양국은 고위층 상호 방문의 전통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해 방중 가능성이 높음을 시사했다.

외교 소식통들은 원 총리가 10월6일 북중 수교 60주년 기념일을 축하하기 위해 10월 이후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