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과 친선협조 계속 강화”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을 비롯한 중국 지도부는 14일 김정일 국방위원장 등 북한 지도부에 전문을 보내 양국간 친선협조 관계를 계속 강화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북한 평양방송이 15일 보도했다.

후 주석과 우방궈(吳邦國)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 원자바오(溫家寶) 총리는 이날 공동명의로 김정일 위원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등에 전문을 보내 “중국측은 조선측과 함께 전통계승, 미래지향, 선린우호, 협조강화의 정신에 따라 두 당 및 두 나라 정부와 두 나라 인민 사이의 친선협조 관계를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후 주석 등은 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부강번영하고 형제적 조선인민이 행복한 생활을 누리기를 충심으로 축원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전문은 김정일 국방위원장 등 북한 지도부가 중국 국경절(10.10)을 맞아 중국 지도부에 축전을 보낸데 대한 답전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