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과 친선협조 강화”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국무원 총리는 30일 중국을 방문 중인 백남순 북한 외무상을 만나 앞으로 북한과 친선협조관계를 강화·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31일 백 외무상과 원 총리의 면담 소식을 전하면서 “(원 총리는) 조선과의 친선협조관계를 강화·발전시키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이고 이것은 두 나라 인민의 이익에도 부합된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원 총리는 이어 “조선 인민이 정치, 경제,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이룩한 성과를 중국 당과 정부는 기쁘게 생각하고 앞으로도 큰 전진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중앙통신은 이어 백 외무상과 리자오싱(李肇星) 중국 외교부장의 회담 소식을 전하면서 “쌍방은 자기 나라 정세를 통보하고 전통적인 조·중친선을 발전시킬 데 대해서와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국제문제들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며 “회담은 동지적이고 친선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고 전했다.

앞서 신화통신은 리 부장이 백 외무상과 회담에서 “중국은 조선의 이익과 연관된 문제에 대해 조선과 지속적으로 협의하면서 상호 이해와 지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백 외무상은 베이징 일정을 마친 후 남부 광둥(廣東)성 성도 광저우(廣州)와 선전(深천<土+川>) 등지를 둘러보고 오는 6일 귀국할 예정이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