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核강행시 불이익 공감”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은 23일 북핵문제와 관련, 자신이 지난 2월 방북해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을 만났을 당시 “북핵폐기 입장을 북한 지도자에게 명확히 전달했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이날 중국을 방문한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를 면담한 자리에서 “북핵문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한반도 비핵화와 북핵폐기, 한반도 안정이라는 세가지 입장”이라면서 “북한 지도자에게 중국의 명확한 입장을 전달했다”고 배석한 한나라당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이 전했다.

왕 부장은 또 북한이 핵을 폐기할 경우 인센티브를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핵을 강행할 경우 불이익을 6자회담의 나머지 5개국이 역시 분명히 제시하자는 박 대표의 언급에 “일리 있다”면서 “우리도 똑같은 생각으로 박 대표 원칙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미국이 북한에 대해 단호한 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그렇게 좋은 일이 아니다”면서 현 단계에서 가시적인 대북 압박을 강화하지는 않을 방침임을 시사했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 준비설과 관련, “북한의 핵실험 여부는 중국도 결정할 수 있다”면서 북한의 핵실험 준비가 구체화될 경우 중국이 직접 대북 영향력 행사를 통해 중단시킬 수 있음도 강조했다.

왕 부장은 “북미간 불신이 단기간에 해소하기는 어렵고, 언제 6자회담이 재개될지도 모르겠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북한에 대한 설득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아직도 북한의 6자회담 복귀 희망이 있다고 본다”면서 “미국이 어떤 명분을 주느냐에 따라 북한의 핵 폐기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북핵문제와 관련, 중국이 북한을 설득하는 노력을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노력을 다 해달라“면서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유능한 중재자가 특히 필요하다“고 중국의 적극적 역할을 요청했다.

박 대표는 또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6자회담에 나오면 체제 인정과 경제 발전을 이룰 수 있다는 인센티브를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이를 거절하고 핵보유에 나설 경우 국제 고립밖에 없다는 점을 꾸준히 설득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 박 대표는 ”북한이 핵을 강행할 경우에 대비한 문제에 관해 5자가 모여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핵은 현재 진행형으로 시간이 갈수록 문제해결이 어려워진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대표는 이날 저녁 탕자쉬안(唐家璇) 외교담당 국무위원 초청 만찬에도 참석, 중국이 대북 설득노력을 포기하지 말고 다해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