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中총리회담서 미사일 논의 가능성 시사

중국 외교부는 17일 김영일 북한 총리와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의 양국 총리 회담의 주요 의제에 북한의 미사일(로켓) 발사 문제가 포함될 것임을 강하게 시사했다.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김 총리는 방중 기간에 중국 지도자들과 만나 양국 관계와 국제문제, 지역 정세에 대한 공통 관심사에 대해 광범위한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며 “한반도의 정세는 여전히 매우 복잡하고 많은 불확실한 요소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 문제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가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다.

친 대변인은 “북한이 조만간 통신실험 위성을 발사하겠다고 발표한 것과 이에 대한 유관 당사국과 국제사회의 반응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당사국들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는 일을 많이 하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각국과 밀접한 접촉을 유지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각국이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 절제되고 냉정한 태도로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친 대변인은 미사일 발사가 북핵 6자회담에 미치는 영향에 언급, “중국은 북핵 6자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희망한다”면서도 차기 6자회담의 개최시기와 관련해서는 “6자의 합의 하에 조건이 성숙됐을 때 가능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