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亞정당회의 개최…남북접촉 주목

중국이 내주 개최하는 아시아 정당회의(ICAPP)에서 남북한 정당 간의 접촉이 성사될지 주목된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아이핑(艾平) 부부장은 7일 설명회를 열어 오는 14~18일 윈난(雲南)성 쿤밍(昆明)에서 36개국의 66개정당이 참가하는 가운데 아시아 정당회의 빈곤퇴치 전문회의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아이 부부장은 “이번 회의에 한국이 대표단을 파견할 예정이며 북한 노동당 역시 공식 초청된 만큼 이번 회의에 참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천안함 사건 이후 남북관계가 경색돼 소통창구가 단절된 가운데 이번 회의를 통해 남북한 정당 인사간의 접촉, 특히 집권당 간의 접촉이 이뤄질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회의에는 남북한과 일본을 비롯해 36개국 66개 정당의 80~90명의 대표단이 참석, ‘빈곤구제: 아시아 정당의 공동책임’을 주제로 광범위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중국 공산당의 주도로 2000년 9월 출범한 이 회의는 2006년 9월 서울에서 제4차 총회가 열리는 등 현재까지 5번의 총회가 개최됐다.


남북한은 지난 2004년 베이징에서 열린 제3회 총회에 모두 정당 대표단을 파견, 남북한이 이 회의를 통해 간접적으로 접촉한 바 있다.


아이 부부장은 한국 대표단의 참가와 관련된 질문을 받고 “한국은 2006년 제4차 총회를 개최하는 등 회원국으로서 초창기부터 큰 역할을 했었다”고 평가하면서 “이번 회의에는 한국의 집권당인 한나라당과 야당인 민주당이 모두 국제교류 담당 간부를 파견할 예정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