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후진타오 “北中 한반도 평화 위해 노력할 것”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 김정은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고 양국 우호 강화를 강조했다고 중국 신화통신이 23일 전했다.


후 주석은 이날 베이징을 방문한 김영일 노동당 국제비서를 만난 자리에서 “중국과 북한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며 “양국은 동북아의 장기적 안보와 공동발전 증진을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후 주석은 특히 “양국의 우호·협력 증진은 중국 공산당과 정부의 지속적인 지침이 될 것”이라며 양국의 ‘동맹’을 강조했다.


이어 후 주석은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를 대신해 북한 김정은이 노동당 제1비서로 추대된 것에 대해 축하의 뜻을 밝히며 “김정은의 리더십으로 북한 노동당과 정부는 주민들을 번영과 전진의 길로 이끌고 강성대국을 건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화통신은 이날 양국이 최근 북한의 장거리로켓 발사에 대한 언급이 있었는지 여부는 보도하지 않았다.


한편, 중국 외교부는 23일 이뤄진 다이빙궈(戴秉國)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김 비서간의 회동에서 북한의 핵실험 문제가 거론됐음을 시사했다.


류웨이민(劉爲民)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 핵실험 문제 관련 언급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 “양측이 국제 관계에 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며 “북한의 위성발사 문제에 대해 중국은 북한을 포함해 각 당사자와 소통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