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환추시보 “張처형 후, 북중 국경 밀무역 위축”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의 자매지 환추시보(環球時報)는 8일 북중 접경도시 밀무역 종사자들을 인용, 장성택 처형 이후 북한에서 국경지역 경비가 강화되면서 양국 간 밀무역이 크게 위축됐다고 전했다.


중국 단둥(丹東)의 한 상인은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지난달 30일에 북한의 거래 파트너가 강을 건너 주문서를 건네며 물품을 준비해줄 것을 요청했지만, 이튿날 전화통화를 통해 거래를 취소했다”며 “이는 북한 핵실험 시에도 일어나지 않았던 상황”이라고 말했다.


북한과 밀무역을 하는 또 다른 주민은 “최근 북한이 국경 일대에 지하초소와 경비병을 늘리고 북한 후방 부대가 국경2선에 배치됐다”면서 강화된 북한군 국경 경비에 대해 전했다.


신문은 국경지역의 정상적인 무역 종사자들도 장성택 처형 직후에는 자신들의 사업에 별다른 영향이 없을 것으로 낙관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상인은 “국경지역의 물품 거래 중 규모가 큰 것은 모두 평양 쪽 관리들이 관여하고 있다”며 “북측 인사로부터 북한이 12월 말 명절에 필요한 물품 구입을 위해 단둥에 매년 400대 가량의 차량을 보내던 것을 (장성택 처형 등) 정치적 문제로 인해 올해 100대 정도만 보냈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랴오닝(遼寧)성 사회과학원의 한국·북한연구센터 뤼차오(呂超) 주임은 이 신문에 “중국의 원조 성격이 강한 북·중 정부 간 무역은 정세 변화에 큰 영향을 받지 않지만 민간 부문의 밀무역은 북한 정세에 따라 국경 통제 강도를 수시로 조절 가능하기 때문에 변동 폭이 크다”며 “북중 국경지역 밀무역 품목은 북한인 생활과 밀접하게 연관된 식품, 일용품 등이 주류를 이루고 있어 거래가 근절되긴 어렵다”고 분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