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환추시보 “張처형 죄목, 중국-북한 신뢰 손상”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의 자매지 ‘환추시보(環球時報)’는 19일 북한 장성택의 처형과 관련, “(북한은 장성택이) 지하자원과 나선경제특구 토지를 팔아넘겼다고 했는데 매입자는 중국이라는 것은 단번에 알 수 있다”면서 “북한이 장성택에게 이런 죄목을 씌어 처형한 데 대해 중국인들의 여론이 좋지 않으며 중국과 북한과의 신뢰에도 손상을 미쳤다”고 지적했다.


이어 환추시보는 “중국 국가 이익에 관한 사안이라면 북한과 정부 대 정부로 교섭할 때 너무 예의를 차려서는 안 되며, 북한의 비위를 맞출 필요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만일 북한이 나진항 임차협의나 기타 양국 간 큰 항목에서 어떠한 계약파기의 조짐이 보이면 중국은 결연한 태도를 보여야 한다”면서 “중국사회는 지금까지 어떤 이유로든 북한이 중국에 대해 변덕을 부리는 것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런 소식이 들리면 북한 정책에 대한 중국 대중의 지지를 받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환추시보가 이 같은 반응은 북한이 장성택 죄목으로 석탄 등 지하자원을 헐값에 팔고 나선경제특구의 토지를 50년 기한으로 외국에 매각했다고 비난한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