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환구시보 “北 핵보유 명시, 적극 비판해야”

핵보유를 헌법에 명시한 북한에 중국이 반대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중국 관영매체가 주장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는 2일 사설을 통해 북한의 핵보유 명시는 한국과 일본, 대만의 핵무장을 불러 동아시아의 ‘핵 도미노’ 현상을 초래할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중국의 대만 통일실현에 큰 장애로 작용할 것이 뻔하기 때문에 중국이 분명한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핵무기 보유 합법화는 한국과 일본을 자극하고 대만의 핵무장을 불러 동아시아 ‘핵 도미노’ 현상을 초래될 것이고 그렇게 되면 중국의 대만 통일 실현에 큰 장애로 작용할 게 뻔한 상황에서 중국이 분명한 태도를 밝혀야 한다는 주장이다.


신문은 우선 북한이 최근 헌법 개정을 통해 핵무기 보유국으로 명시했다고 소개하면서 그와 관련해 미국과 한국이 공개적으로 반대한 점을 상기했다. 이어 중국이 한·미 양국과 힘을 합쳐 북한에 반대할 수는 없겠지만, 그럼에도 북한에 대해 명확하고 공개적인 비판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김정은 정권이 핵무기 개발과 보유라는 선대의 정치적 유산을 승계하고 여러 가지 이익을 고려해 핵무기 헌법화를 추진한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북한이 헌법에 핵보유를 명시한 것이 한국과 일본에 핵무기 개발과 보유의 명분이 될 것이고, 만약 대만까지 가세하는 상황으로 이어지면 중국의 입장에서는 역사이래 최대 도전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문은 중국이 핵확산방지조약을 기본원칙으로 북한의 핵무장에 반대하고 북한의 헌법상 핵무기 보유 명시 조치를 비판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북한이 핵무기 보유를 헌법에 명시한 것을 중국을 인질로 삼는 과격한 행위로 규정하면서 그로 인해 침해된 중국의 전략적 이익과 안보 우려를 북한이 제대로 인식하도록 요구하라고 덧붙였다.


인민일보의 자매지로 국제관계를 전문으로 다루는 환구시보가 북한의 핵무기 정책에 이처럼 강도높은 비판을 전개한 것을 두고 외교가에서는 매우 이례적인 일로 해석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