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환구시보 “北김정은 경솔한 행동 안돼” 경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 “평양이 더 이상 경솔한 행동을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17일 비판했다.

환구시보는 이날 사설을 통해 “중국의 안보리 의장성명 찬성은 북한의 급진적인 행위를 비난하는 행렬에 분명하게 처음으로 가입한 것”이라며 “이는 발사 전 중국이 한 권고를 무시한 결과이 중국이 처음으로 평양의 신정권인 김정은 정권에게 보내는 공개적인 성토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김정은은 매우 젊고 그의 대중(對中)인식이 형성되는 과정이므로 중국의 이러한 입장을 전달하는 것은 매우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중국은 북한 정권이 안정적으로 교체되는 것을 촉진하는 역할을 했다”면서 “그러나, 중국은 북한의 신정권의 환심을 사려해서는 안 되고, 중국은 양의 각종 행위에 대해 ‘좋으면 좋다’, ‘싫으면 싫다’고 자신의 태도를 분명히 표현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또한 “중국이 한반도와 북한의 안정을 지지하지만 대국으로서 중국의 대외전략 주머니에는 북한만 들어있지 않다”면서 “만약 북한이 중·북 관계를 소중히 여긴다면 중·북 이익의 공통분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양자간에 불협화음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중국이 북한의 볼모가 됐다’는 외부 시각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북한이 마음대로 할 수 있고 북한이 무엇을 하던지 중국은 그저 견뎌내야 하고 국제무대에서도 북한을 비호할 수밖에 없다는 의견이 있다”며 “평양에서 정말로 이러한 생각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우리는 이것이 단지 외부의 잘못된 생각이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말로 북한이 이러한 계략으로 중국을 대하려 한다면, 그에 대한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며 “북한은 반드시 자기 자신이 중국에게 어떠한 전략적 의미가 되고 있는지 분명하게 알아야 할 것이며, 그것을 절대로 확대 해석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환구시보는 또 “중국은 동북아에서의 자신의 위치를 확보할만한 자체적인 역량을 충분히 보유하고 있고, 중·북 간의 우호는 일방적인 것이 아니라 양국 모두에게 호혜적인 것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신문은 “북한이 더 이상 경솔한 행동을 삼가고, 북한이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이 양국 우정이 더욱 돈독해지는 과정이 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가 북한의 무력 도발에 대해 비판한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것으로 중국 정부의 불편한 심기를 우회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보여진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