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학자 “북한 핵무기 개발, 중국 국가 이익 훼손”

중국 자칭궈(賈慶國)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 원장이 중국이 왜 북한의 핵보유를 결연히 반대하는 지 5가지 이유를 들어 설명했다. 자 원장은 북한의 핵보유를 현실적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중국 내 일부 인사들의 견해에 반박하는 차원에서 25일 중국 관영 환추시보(環球時報)에 기고문을 게재, 중국이 북한 핵보유를 반대하는 이유를 밝혔다.


자 원장은 첫 번째 이유로 북한 핵실험이 중국 동북 지역의 환경과 주민들의 건강 및 생명 안전에 직접적인 위협이 된다는 점을 꼽았다. 그는 “북한이 그동안 핵실험 과정에서 선택한 지역은 중국 동북변경에서 멀지 않다”면서 “문제가 생기면 환경과 주변 주민의 건강 및 생명에 미칠 피해는 예측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두 번째 이유로는 북한의 핵무기 개발이 핵확산 위험도를 높여 중국의 안전까지 위협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경제사정이 나쁘고 엄격한 경제제재가 시행 중인 상황에서 핵무기 개발에는 많은 돈이 들어간다”며 “국제사회의 일부 세력이 북한 핵원료와 핵기술을 노리지 말란 법은 없다”고 밝혔다.


자 원장은 북한 핵개발은 미국의 북한에 대한 예방적 타격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세 번째 이유로 제시했다. 그는 “미국이 예방적 타격을 가한다면 한반도에는 분명 혼란이 일 것이며 심지어 전쟁까지 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는 중국의 안전과 한중간 경제 관계에도 심한 타격이 될 것이고 난민문제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는 것.


네 번째 이유로 그는 북한의 핵개발이 한국과 일본의 핵무기 개발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과 일본이 핵무기를 개발하면 중국 주변에 핵보유국이 대폭 늘어나게 됨으로써 핵전쟁 발발 가능성 역시 커질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마지막 이유로 북한의 핵무기 개발이 국제사회의 핵 비확산 체제를 망가뜨려 해외에서의 중국의 이익을 위협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이 핵 문제에서 후퇴하는 것을 쟁취해야 하고 이런 결심을 포기해서는 안 되며 북한이 중국의 국가이익을 훼손하는 것을 허락할 수 없다”면서 북한 핵무기 개발을 반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