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프로축구 남북선수 단일팀 경기 무산

남과 북의 선수들이 같은 팀 선수로 중국 프로축구 무대를 누비는 장면을 결국 볼 수 없게 됐다.

13일 중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중국 프로축구 갑(甲)급리그(2부리그) 소속 베이징(北京)애국자대학생팀에 한국의 박천룡(한민대학교) 선수와 함께 입단이 예정됐던 북한 청소년 국가대표 이흥룡과 이광혁 두 선수가 12일 옌볜(延邊)팀과 경기에 결장했다.

북한측은 경기 전날 베이징애국자대학생팀에 “두 선수가 갑자기 국가대표팀에 소집돼 중국에 나갈 수 없게 됐다”고 통보했다.

이에 따라 이미 두 선수의 입단 수속을 마치고 올해 시즌에 대비해왔던 베이징애국자대학생팀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진즈양(金志揚) 베이징애국자대학생팀 총감독은 “두 차례나 북한을 방문해 두 선수의 영입에 기본적으로 합의했고, 입단 수속까지 모두 마친 상태에서 두 선수의 결장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며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