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파견 보위원에 이어 평양 고위급도 탈북…北, 체포조 급파”

소식통 "비밀계좌 추적 낌새에 도주 감행...체포 소식은 없어"

단둥 압록강변 순찰차 모습. / 사진=데일리NK

북한 국가보위성 고위급 간부가 지난 3월 중순께 가족과 함께 탈북해 도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에서 보위성 처장(소장 계급)을 지내던 간부가 탈북하는 사건이 벌어지자 평양에서는 급히 체포조를 구성해 중국에 파견했다는 전언이다.

북한 내부 사정에 정통한 대북 소식통은 8일 데일리NK에 “보위성 처장이 3월 중순 평양에서 탈북해 단둥을 거쳐 도주 중”이라며 “이에 북한 당국은 북중 국경지대에 보위부(보위성)과 정찰총국으로 이뤄진 체포조를 파견했고, 이들은 현재 중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보위부들과 합동체포 작전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사건은 베트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중국 랴오닝(遙寧)성 선양(瀋陽)에 나와 있던 보위원 3명이 탈북한 것으로 전해졌다는 본보의 앞선 보도 내용과 연관성이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관련기사 보기 – “中 선양서 보위원 3명 탈북…北, 해외 파견일꾼 엄격 통제 중”)

중국 선양에서 활동하던 보위성원들은 최근 중국인 명의로 된 자신들의 비밀계좌가 추적당하는 낌새가 포착되자 위기를 느꼈고, 곧바로 계좌에 들어있던 돈을 찾아 도주했다고 한다. 이들이 보유한 차명계좌에는 ‘적지 않은’ 금액이 들어있었다는 게 소식통의 전언이다.

선양지국을 관리하던 평양의 보위성 처장은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한 뒤, 본인 휘하의 요원이 대형 사고를 낸 것에 대한 연대책임을 피할 수 없겠다는 생각에 가족과 일부 관련자들을 데리고 평양을 탈출했다는 것이다. 선양에서의 보위원 탈북사건이 곧 평양에 있던 보위성 간부의 탈북으로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사건과 연계돼 탈북한 것으로 파악되는 보위성 소속 일꾼들만 약 7명이다.

사건이 커지자 약 2주 전 평양에서는 보위성 지휘 아래 이들을 잡기 위한 체포조가 구성됐고, 여기에 정찰총국 요원들까지 합세해 중국 랴오닝성으로 급파됐다. 특히 상부에서는 정찰총국 요원들에게 ‘잡을 때까지 복귀하지 말라’, ‘잡기 힘들면 살해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

평양을 탈출한 보위성 간부의 소재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으며, 체포 소식 또한 들리지 않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한편, 앞서 본보는 중국의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당국이 최근 탈북행위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중국에 파견된 일꾼들을 대상으로 강력한 통제 사업을 벌이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탈북사건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해외에 파견된 북한 일꾼들이 동요하는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